디자인 트렌드
세상을 바꾸는 디자이너, 카림 라시드
  • 디자인포럼 에디터
  • 2017.07.06
  • 1,090
  • 0

세상을 바꾸는 디자이너, 카림 라시드

By 홍연진 (스토리텔러)

예술의 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는 2017년 6월 30일부터 10월 7일까지 세계 3대 디자이너 카림 라시드 展이 열리고 있다.


<사진 출처=예술의 전당 홈페이지>

카림 라시드는 누구인가? 그는 이런 말을 남겼다. “아주 오랫동안 디자인은 소수의 엘리트와 배타적인 문화권을 위해서만 존재했다. 이에 맞서 나는 지난 20년간 디자인의 대중화를 위해 노력해왔다.” 21세기 디자인 혁명가, 디자인 민주주의자로 불리는 카림은 시간이 날 때마다 예술과 패션, 음악에 몰두하며 물질, 가상공간의 모든 것을 어떻게 창조적으로 디자인할지에 대해 고민한다.

이러한 고민을 바탕으로 현재까지 3,000점이 넘는 제품을 디자인했으며 전 세계 40여 개국에서 상을 받았다.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기업들과 협업하여 제품 디자인을 했고, 나아가 레스토랑, 호텔, 지하철역 등의 인테리어 디자인까지 맡기도 했다. 그의 제품은 미국 뉴욕현대미술관을 비롯하여 전 세계 20개 주요 영구 컬렉션에 소장되어 있다. 가히 세계 3대 디자이너로 불릴 만한 인물이다.


<사진 출처=직접 촬영>

초반부에는 디자인상을 받은 제품들이 전시되어 있었다. 다양한 디자인의 의자를 보면서 카림이 우아한 곡선과 과감한 색채를 좋아한다는 것을 단번에 알 수 있었다. 오른쪽 사진 속의 제품은 프로펠러에서 영감을 받은 것인데, 칵테일 바에서 처음 만난 사람들이 술을 마시며 하나로 어우러지는 모습을 보고 서로 마주보며 함께 앉을 수 있는 의자 디자인을 구상했다고 한다. 이 외에도 집에 가져다놓고 싶은 충동이 이는 의자들이 많았다. 카림의 개성이 확연하게 드러나면서도 공간과 잘 어우러지는 디자인이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사진 출처=직접 촬영>

오직 한국 전시만을 위해 선보이는 작품이 있었다. 왼쪽은 , 오른쪽은 이다. 관람객이 직접 만지고, 체험해 볼 수 있는 작품이었다. 는 정면으로 볼 때와 측면으로 볼 때 느낌이 다르고, 뒤쪽에 어마어마한 반전이 있다. 전시를 통해 직접 확인하길 바란다. 는 카림이 자칭 타칭 ‘핑크 덕후’라는 사실이 여실히 드러난 작품이었다. 마치 외계 행성에 온 듯한 분위기를 자아냈고, 중간 중간에 놓인 의자는 예상외로 편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