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 트렌드
컬러로 소비자를 유혹하다
  • 디자인포럼 에디터
  • 2017.08.23
  • 772
  • 0

컬러로 소비자를 유혹하다

By 안희찬 (스토리텔러)

당신이 브랜드 홍보팀에 입사했다고 상상해보자. 어떻게 해야 이 브랜드를 효과적으로 알릴 수 있을까? 어떻게 해야 소비자들에게 이 브랜드를 어필할 수 있을까? 몇몇 마케팅 기법들이 있지만 가장 효과적이면서 단순한 마케팅이 있다. 바로 ‘컬러 마케팅’ 이다. 소비자의 시각을 자극하여 하나의 디자인 요소, 컬러만으로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드러낼 수 있는 마케팅 기법인 컬러 마케팅. 오늘은 성공적인 컬러 마케팅으로 브랜드의 디자인과 정체성을 정립한 사례들을 만나보자.

1. 티파니


<티파니 컬러 마케팅, 사진 출처 : scstylecaster>

주얼리 브랜드 ‘티파니’ 하면 어떤 게 떠오르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티파니를 대표하는 컬러인 블루를 떠올릴 것 이다. 티파니는 1845년 카탈로그 표지에 이 블루컬러를 차용한 이후부터 자신들의 모든 제품에 블루컬러를 사용했다. 그리고 이 블루컬러를 ‘티파니 블루’라고 명명하며 공식 등록까지 했다. 결과적으로 티파니의 컬러 마케팅은 사람들이 티파니 블루로 색칠된 박스만 봐도 티파니가 연상되게 만들었다. 실제로 티파니 블루를 보기만 해도 여성들의 심박수가 22% 상승한다는 실험 결과까지 있다.

2, 스타벅스


<스타벅스 컬러 마케팅, 사진 출처 : bogordaily>

필자는 스타벅스 컬러 마케팅에 완전히 유혹 당했다. 초록색 빨대만 보면 스타벅스가 바로 떠오르기 때문이다. 평소 스타벅스를 이용하는 편이 아닌데도 이러는데 다른 소비자들은 어떨까? 스타벅스는 그린 컬러를 브랜드를 대표하는 컬러로 만들기 위해 공격적인 컬러 마케팅을 선보였다. 매장 안에도 군데군데 그린 컬러로 디자인했다. 또한 브랜드의 로고에도 그린 컬러를 중심으로 내세웠다. 평화롭고 온화한 컬러로 대표되는 그린 컬러. 이 그린 컬러를 대표 색상으로 애용하며 스타벅스는 꾸준한 판매량을 유지하는 데 성공했다.

3. 코카콜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