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 트렌드
일석이조, 간판 디자인의 효과
  • 디자인포럼 에디터
  • 2017.09.12
  • 476
  • 0

일석이조, 간판 디자인의 효과

By 안희찬 (스토리텔러)

간판은 공공디자인의 영역에 들어갈까? 정답은 ‘아니다’ 다. 엄격하게 들어가면 간판은 가게 주인들 재산이기 때문에 사적 재산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간판은 공공 디자인의 한 영역으로 취급받았다. 결국 길을 거니는 공공의 시각에 영향을 주기 때문이었다. 2000년 대 중반 이후로 공공디자인의 필요성이 부각 된 만큼 간판도 서서히 변하기 시작했다. 무분별하고 무질서한 간판의 나열로 ‘시각공해’를 이끌기 까지 한 과거의 간판디자인, 오늘날의 간판은 어떤 식으로 변화했을까?

1. 이태원 - 타이포그래피

< 이태원 올댓재즈, 사진 출처 : 직접 촬영 >

이국적이고 색다른 분위기가 만연한 이태원. 이러한 지역 분위기에 맞춰 간판 디자인도 변화하고 있다. 다양한 간판 디자인들이 있지만 무엇보다 인상적인 간판들은 ‘타이포그래피 (Typography) 스타일이었다. 모던하면서도 독특하게, 그리고 뚜렷하게 가게의 정체성을 표현하는 타이포그래피 간판은 마케팅과 디자인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한꺼번에 잡은 간판이었다. 실제로 이런 타이포그래피 간판들은 젊은 층의 사진 명소로 자리 잡으면서 인스타그램이나 페이스북 등에 자주 포스팅 되어 자발적 홍보를 받는 효과를 누리고 있다.

 

< 이태원 모던 식당, 사진 출처 : 여성중앙 >

2. 1913 송정역 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