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 트렌드
Carry the fire fighter
  • 디자인포럼 에디터
  • 2017.09.21
  • 842
  • 0

‘Carry the fire fighter’

소방 패션 브랜드 파이어마커스

By 홍연진 (스토리텔러)

최근 업사이클링을 통한 디자인 제품, 인테리어 공간이 관심을 얻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스위스 가방 제조 회사 ‘프라이탁(FREITAG)’, 모어댄의 패션 브랜드 '컨티뉴(Continew)'는 모두 버려지는 것에서 의미와 가치를 재발견하고 있다. 프라이탁의 경우 트럭 방수천, 자동차의 안전벨트, 폐자전거의 고무 튜브 등을 소재로 사용하고 있으며, 컨티뉴 역시 자동차용 가죽시트, 안전벨트, 에어백, 폐현수막 등을 재사용하고 있다. 한정된 자원인 가죽을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구매와 동시에 환경을 생각하는 ‘그린슈머(Greensumer)’가 될 수 있다. 가방을 들고 다니는 행위만으로도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데 동참하게 되는 것이다.


<사진=프라이탁 공식 홈페이지>


<사진=컨티뉴 공식 홈페이지>

업사이클링은 많은 소셜 벤처들이 주목하고 있는 분야이다. 업사이클링을 통해 디자인 제품을 제작하는 소셜 벤처를 찾아보던 중 조금 특별한 브랜드를 접하게 되었다. 이제는 익숙해져버린 자동차용 소재가 아닌 소방서에서 버린 폐호스를 활용한 패션 전문 브랜드가 있었다. 단순히 환경 문제만 고려하는 것이 아니라 소방관의 희생과 헌신을 알리는 데도 앞장서고 있다. 그 주인공은 바로 ‘파이어마커스(FIRE MARKERS)’이다.


<사진=파이어마커스 공식 인스타그램>

파이어마커스(FIRE MARKERS)는 2014년 4월에 시작된 소방 패션 전문 브랜드이다. 소방 패션이라는 단어가 생소하게 들릴 수도 있다. 소방서에서 사용기한이 지나 폐기 처분한 폐호스를 이용하여 가방, 휴대용 파우치, 지갑, 의류 등 패션 아이템을 제작하는 것을 말한다. 폐호스는 재활용하지 못하고, 일반쓰레기로 분류되어 상당한 양이 버려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버려지는 폐호스에 대한 통계 자료도 없다고 한다. 이규동 대표는 소방서에 다니는 아버지, 소방방재학과 학생으로서의 경험, 영국의 한 기업 사례로부터 영감을 얻었다.


<사진=파이어마커스 공식 인스타그램>

파이어마커스의 슬로건은 'Carry the fire fighter'로 ‘소방을 담다’라는 뜻이다. 소방에서 나오는 다양한 흔적들로 제품을 만들고, 소방에 관한 생각과 이야기를 담아 낼 수 있는 매개체 역할을 하는 것이 기업 목표이다. 이 대표는 소방 자재를 이용한 가방에 소방과 관련한 메시지를 담았다. “신이여. 제가 부름을 받을 때는 아무리 강력한 화염 속에서도 한 생명을 구할 수 있는 힘을 저에게 주소서. 너무 늦기 전에 어린아이를, 공포에 떨고 있는 노인을 구하게 하소서…" 소방관의 기도문을 디자인에 활용했다. 최근에는 ‘First In Last Out (가장 먼저 들어가서 가장 늦게 나온다)’라는 메시지를 담은 아이템을 선보였다. 이처럼 파이어 마커스는 단순히 업사이클링을 하는 기업이 아니라 비극적인 화재사건과 소방관의 희생을 잊지 말자는 사회적 메시지를 전하는 기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