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 뉴스
40년 전 국내 최초 카드를 그대로
  • 디자인포럼 에디터
  • 2018.06.14
  • 822
  • 0

40년 전 국내 최초 카드를 그대로

[헤럴드경제=도현정 기자]하나카드가 대한민국 최초 신용카드 발급 4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40년전 국내에 처음 선보였던 카드와 똑같은 디자인의 한정판 카드를 발급한다.

11일 하나카드는 ‘1Q 데일리 플러스 비자(Daily+ Visa) 한정판 디자인 카드’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2018-06-14 14;02;13.jpg

하나카드(구 외환카드)는 1978년 1월 비자로부터 신용카드 사업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 4월에 국내 최초의 신용카드 발급을 시작했다. 지난 4월로 국내 신용카드 도입이 40주년을 맞은 것이다.

하나는 이를 기념하기 위해 40년전 국내에 처음 선보인 카드 디자인을 그대로 차용한 한정판 카드를 냈다.
이 카드는 오는 8월 말까지 1000매만 선착순으로 발급한다. 하나는 한국 최초의 신용카드 디자인을 한정판으로 소유할 수 있다는 점에서 소장가치가 있는 카드라고 설명했다.
하나카드는 ‘1Q 데일리 플러스 비자(Daily+ Visa) 한정판 디자인 카드’ 출시를 기념해 경품 행사도 준비했다. 행사 기간 내에 10만원 이상을 사용하는 고객 중 추첨을 통해 10명에게는 샘소나이트 고급 캐리어를 증정한다. 행사 기간 동안 1회 이상 하나카드를 사용한 선착순 1000명에게는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모바일 쿠폰 2매를 제공한다.
하나카드 관계자는 “40주년 기념 이벤트를 준비하면서 회사의 역사가 우리나라 신용카드의 역사를 만들었다는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며 “비자의 현재 글로벌 디자인 정책상 과거 디자인을 사용할 수 없는데, 이번 이벤트를 위해 특별히 40년전 신용카드 디자인을 사용할 수 있게 해준 것에 감사를 표한다”라고 말했다.
kate01@heraldcorp.com 

 

 

RELATED READ
댓글쓰기
0/200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