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디자인포럼
세상을 꿈꾸게 하는 디자이너의 상상력
  • 하이메 아욘|Jaime Hayon
  • Filmed 2017.11.07
  • 헤럴드디자인포럼2017
  • 서울신라호텔
  • 2,456
  • 0

[헤럴드디자인포럼 2017] Design for Humanity
하이메 아욘(Jaime Hayon)  “기술 판치는 세상, 인간의 감각 가미한 예술품 만들어야”

주요내용:

아욘은 디자인의 중심에는 인간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디자인의 동력은 인간에 대한 관심이자 사람 간의 소통이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디자인을 할 때) 인간 대 인간의 관계를 형성하고 사람의 손으로 직접 만드는 수작업이 가미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결국 결과물을 아름답게 느끼는 것은 인간이 만든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 관련기사 더보기: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16&aid=0001312044

■ 인명록 확인하기: http://www.heralddesign.co.kr/archive/view.php?no=162

 

 

RELATED WATCH
댓글쓰기
0/200자
댓글 (0)